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하얀 달에 뿌리 내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212회 작성일 2017-11-11 10:58

본문

 
하얀 달에 뿌리 내려

집안에 앉아 있는 개마고원이 가슴 쓰리게 평편하다
물 부으면 있는 그대로 흘러내려 어디에도 감추지 못한다
떨어져 나간 이은 흔적도 영원히 남고
감춰진 아픔도 그대로 이다
바람에 흔들리는 머리 같은 거미집 공간이 눈앞에 어른거린다
오늘은 어제 보다 흔들리는 거미줄이 적게 보이지만
정수리는 한점 이루어 빛나고 있다
민둥산에 하나씩 싹이 트고 있다
완전한 여승은 아니다
오늘 내린 비로 그물망 모자가 사라져
아래를 내려다보는 시야가 넓어졌다
지구 닮은 머리에서 짙은 땅이 넓어져
바다와 강과 소리 없이 구별돼 볼 수 있어 마음을 아프게 한다
달에 살지 않는 집안에서 본 겨울 귀뚜라미에 놀라
여승 닮은 처녀는 귀뚜라미를 없애라 한다
다리가 긴 곤충은 집안에서 손에 잡혀 문 밖으로 버려졌다
소리 없이 찾아온 허기짐에 배와 두 눈은 서서히 들어가고 있다
배 가리는 양복 상위 단추 떨어져나가
주머니에서 제 위치로 돌아갈 내일을 기다려 숨어있다
오늘 따라 빗줄기처럼 보이는 바람에 흔들려
끊어지지 않는 거미줄 들키지 않고 앉은
빠져나온 출입문 닿는 소리
하얀 달을 본 처음 쓰림을 떠나 철렁거린다
살다보면 이런 경우도 있다
양복 단추 네 구멍이 꿰매진 날
손이 다가간 방향 따라 잊혀진 생각
머리 뒷부분부터 솟아나 세월을 좀먹고 있다
평탄한 마음이 착륙한 곳 차가운 평지다
새벽 어두운 곳에 바탕조차 검어 사람처럼 보여
깜짝 놀랄지 언 정 머리는 좀처럼 검게 보일 기미
긴 기간 동안 사라질 것이다
배가 등에 가까이 다가가고 어깨 움츠려 좁혀질 땐   
하늘에서 눈발이 날린다
달은 숨어서 예쁜 머리를 내려다본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501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50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8-03 1
50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03 1
49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03 1
49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7-06 1
49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7-06 1
49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6-08 1
49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6-08 1
49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6-08 1
49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5-27 1
49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5-27 1
49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5-07 1
49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5-07 1
48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5-07 1
48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4-27 1
48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4-27 1
48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4-27 1
48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4-13 2
48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4-13 1
48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4-13 1
48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4-06 1
48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4-06 1
48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4-06 1
47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3-30 1
47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3-30 1
47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3-30 1
47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2019-04-05 0
475
껌의 歷史 댓글+ 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2019-04-05 0
47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2019-04-05 0
47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2019-03-27 0
47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2019-03-27 0
471
혀 속 침 댓글+ 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2019-03-27 0
47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2019-03-18 0
46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2019-03-18 0
46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2019-03-18 0
46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2017-12-01 0
46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2017-12-01 0
46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2017-12-01 0
46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2017-11-11 0
열람중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2017-11-11 0
46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2017-11-11 0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03] -경북도민일보…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