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2건 조회 261회 작성일 2019-04-05 18:33

본문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이 순 섭




먼 곳에서 비추는 빛은 희미하게 비춰진다.


결승선에 선, 나를 찾지 못했다.


역시나 이 겨울눈은 내리고 쌓이지 않고


빗물처럼 녹아 있었다.


지금은 땅속깊이 사라진 시영아파트 밑 동네


암사동 빗살무늬토기에 그어진 결승선


도착해 통과한 사람, 한 두 사람 넘게 보인다.


나는 없다.


올곧은 빛은 곧고 바른 선을 만들고 길을 포장한다.


수입산 밀가루에 푼물 소금 약간 섞어 여러 개


그런대로 정성스레 만든 빈대떡 부뚜막에 엎질러졌다.


멀리 있는 똑똑한 사람 손목 힘 부족해


먼지 묻은 빈대떡


나는 온도가 일정한 냉장고에 넣어두고 하나씩 꺼내


찾는 이 없는 사람에게 먹을 수 있으면 먹어보라고


밥상에 올려놓는다.


제목이 있는 글에 언제나 내용만 읽다가


모처럼 제목 쳐다보는 부끄러움


얼굴이 빗살무늬토기 그어진 선처럼 날카롭게 붉다.


코가 찡하다.


이 겨울 두껍고 따뜻한 겨울옷 입고


사진 찍히는 이들이 부럽다.


그어진 선이 길을 만들어


시영아파트 무너지고


개인아파트 들어선다.


빗살무늬토기는 햇살무늬토기로 변한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정경숙님의 댓글

no_profile 정경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재개발 지역에서는 삶의  주어진 환경을 돌이켜 봅니다
시영아파트에서 개인 아파트로 분양 받았을때
원 주민은 별로없고 새로 분양받은 능력자들은
대부분 타지역의 능력자들이어서
안타까운 심정이 엿보이는듯 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님의 댓글

no_profile 김석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작이 끝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결국 종점에 이르지 못한 사연들이 많지요
저 토기의 무늬에서 보여주는 느낌을 빗대어 다른 시선으로 본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감상 잘 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501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50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8-03 1
50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03 1
49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03 1
49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7-06 1
49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7-06 1
49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6-08 1
49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6-08 1
49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6-08 1
49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5-27 1
49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5-27 1
49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5-07 1
49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5-07 1
48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5-07 1
48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4-27 1
48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4-27 1
48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4-27 1
48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4-13 2
48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4-13 1
48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4-13 1
48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4-06 1
48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4-06 1
48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4-06 1
47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3-30 1
47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3-30 1
47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3-30 1
47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2019-04-05 0
475
껌의 歷史 댓글+ 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2019-04-05 0
열람중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2019-04-05 0
47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2019-03-27 0
47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2019-03-27 0
471
혀 속 침 댓글+ 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2019-03-27 0
47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2019-03-18 0
46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2019-03-18 0
46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2019-03-18 0
46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2017-12-01 0
46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2017-12-01 0
46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2017-12-01 0
46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2017-11-11 0
46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2017-11-11 0
46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2017-11-11 0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03] -경북도민일보…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