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뒷모습을 바라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25회 작성일 2019-11-12 21:44

본문

뒷모습을 바라보다


                              조소영

1
머리카락이 풀썩되고 옷깃은 겨울 풀같이 힘이 없다
지친 듯 축 처진 어깨에 매달려 있던
묵힌 삶, 가슴까지 닿아 보풀로 일어선다

숱한 날 길을 잃고
가시덤불 속에서 가시를 만지며 살고
벼랑 끝에서 만난 반딧불이 그 빛 따라 살아온 날들
살면서 꽃 피는 날만 있지 않고
겨울이 없지 않았지만 결코 흔들리지 않으려 했다
모든 꽃이 시들고 겨울이 지나야
봄을 맞이하는 것처럼

박힌 가시 아리게 뽑아 
고통의 혼이 꽃불 피는 밤,
영혼을 깨워 옛 고향집 정지에서 저녁밥을 짓고
부뚜막의 따뜻함을 타고
내 몸 혈관 구석구석 빛을 발하는 시는
물고기가 되어 헤집고 다닌다

 2                     
내 엄마의 엄마가 그랬듯이
사랑하는 이들과 나누어 먹을 양식
김치, 간장, 된장, 고추장, 장아찌, 효소, 식초
잘 변치 않는 음식들을 곁에 두고
다소 서툴더라도
다소 느리더라도
다소 거칠더라도
다소 투박하더라도
사랑하는 가족들 그리고 사람 냄새나는 이웃들과
자연스럽게 익어 가고 싶어라

환희로 넘치는 그날
영혼의 고향에 문 열고 들어서면 꽃이 반기고
장대 하늘 높이 드리운 빨랫줄엔
식구의 노고가 뽀얗게 햇살 받아 펄럭이는
사랑이 숨 쉬는 엄마의 정갈한 장독대
목련꽃 그리움이 하나둘 떨어지는 건너방 뒤란에서
기쁨의 눈물 흘리고 싶어라

바라건대, 가지는 흔들릴지라도
상처는 뿌리를 뻗어 침묵 속 꽃 피우려니
사막에게 가슴을 내어준 모래처럼 바람처럼 꽃처럼
부서짐이 때로 얼마나 작은가
사막에서 걷는 뒷걸음질 또한
고독한 낙타에게는 위로가 되려니

깊숙이 옷걸이에 걸려있는 반백을 넘긴 생,
세상을 향해 곱진 뒷모습을 일으키며
옷장 밖으로 나온다
추천3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160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28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0-30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29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22 1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8-29 2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820 2009-02-06 90
19153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11:30 1
19152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11:28 1
1915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3:50 1
19150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3:42 1
19149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09 2
19148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2-09 2
19147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2-09 2
19146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2-09 2
19145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2-09 2
19144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09 2
1914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9 2
19142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8 2
19141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2-08 2
19140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2-08 2
1913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2-08 2
1913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2-07 2
19137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2-07 2
19136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2-07 2
19135 김원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2-06 2
19134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6 2
19133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06 2
1913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6 2
1913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5 2
19130 신다해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2-04 2
1912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04 2
1912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3 2
19127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2 2
19126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02 2
19125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2 2
1912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02 2
19123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01 2
19122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01 2
19121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2-01 2
게시물 검색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10] 시사문단사 약…
[06/08] 최명찬 선생의…
[01/01] 2018년 경…
[11/06] 월간 시사문단…
[11/05] 북한강문학제 …
[11/02] 탁여송 시인님…
 
[11/16] 월간 시사문단…
[01/09] 손근호 강사의…
[09/19] 2019년 제…
[09/18] 월간 시사문단…
[09/07] 최근 출간 하…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9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