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뒷모습을 바라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112회 작성일 2019-11-12 21:44

본문

뒷모습을 바라보다


                              조소영

1
머리카락이 풀썩되고 옷깃은 겨울 풀같이 힘이 없다
지친 듯 축 처진 어깨에 매달려 있던
묵힌 삶, 가슴까지 닿아 보풀로 일어선다

숱한 날 길을 잃고
가시덤불 속에서 가시를 만지며 살고
벼랑 끝에서 만난 반딧불이 그 빛 따라 살아온 날들
살면서 꽃 피는 날만 있지 않고
겨울이 없지 않았지만 결코 흔들리지 않으려 했다
모든 꽃이 시들고 겨울이 지나야
봄을 맞이하는 것처럼

박힌 가시 아리게 뽑아 
고통의 혼이 꽃불 피는 밤,
영혼을 깨워 옛 고향집 정지에서 저녁밥을 짓고
부뚜막의 따뜻함을 타고
내 몸 혈관 구석구석 빛을 발하는 시는
물고기가 되어 헤집고 다닌다

 2                     
내 엄마의 엄마가 그랬듯이
사랑하는 이들과 나누어 먹을 양식
김치, 간장, 된장, 고추장, 장아찌, 효소, 식초
잘 변치 않는 음식들을 곁에 두고
다소 서툴더라도
다소 느리더라도
다소 거칠더라도
다소 투박하더라도
사랑하는 가족들 그리고 사람 냄새나는 이웃들과
자연스럽게 익어 가고 싶어라

환희로 넘치는 그날
영혼의 고향에 문 열고 들어서면 꽃이 반기고
장대 하늘 높이 드리운 빨랫줄엔
식구의 노고가 뽀얗게 햇살 받아 펄럭이는
사랑이 숨 쉬는 엄마의 정갈한 장독대
목련꽃 그리움이 하나둘 떨어지는 건너방 뒤란에서
기쁨의 눈물 흘리고 싶어라

바라건대, 가지는 흔들릴지라도
상처는 뿌리를 뻗어 침묵 속 꽃 피우려니
사막에게 가슴을 내어준 모래처럼 바람처럼 꽃처럼
부서짐이 때로 얼마나 작은가
사막에서 걷는 뒷걸음질 또한
고독한 낙타에게는 위로가 되려니

깊숙이 옷걸이에 걸려있는 반백을 넘긴 생,
세상을 향해 곱진 뒷모습을 일으키며
옷장 밖으로 나온다
추천3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893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3-09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2019-12-23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 2019-08-29 2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654 2009-02-06 92
19888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15:10 1
1988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4:25 1
1988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8-11 1
1988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8-11 1
1988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8-11 1
19883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8-11 1
19882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8-11 1
19881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8-11 1
1988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8-11 1
19879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8-10 1
19878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8-10 1
19877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8-10 1
1987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8-10 1
19875 김혜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8-09 1
1987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8-09 1
1987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8-08 1
19872 김혜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8-08 1
1987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8-07 1
19870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8-06 1
19869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8-06 1
19868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8-06 1
19867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8-06 1
19866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8-06 1
19865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8-06 1
1986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8-06 1
1986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8-05 1
1986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8-04 1
1986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8-03 1
1986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8-03 1
1985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8-03 1
19858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8-03 1
19857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03 1
19856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8-03 1
1985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8-03 1
1985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8-02 1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03] -경북도민일보…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