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백두산(白頭山)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83회 작성일 2020-05-27 20:07

본문

백두산(白頭山)

 

 

 

 

이 순 섭

 

 

 

누구는 식혜와 김치 가져 오고 누구는 송이버섯을 가지고 옵니다.

백두산에 비가 옵니다.

백일홍이 아니라 배롱나무였습니다.

()에서 안 버린 나보다 남이 더 많이 버린 쓰레기

· 페트병 정리 쑥스럽게 손수레로 운반해 놓아

지정된 장소 시간대 청소차 와서 모두 가져가면 무척 시원합니다.

살아있는 도마뱀 연결 긴 호수로 물렁한 관() 통해

백두산 천지 물 여러 나무에 자리 이동하며 물 주어

하루 일과(日課) 너무나 뿌듯합니다.

가을 거센 바람 떨어진 나뭇잎 잠자리처럼 날아 어느 한 곳으로 쏠려

구르는 하얀 나비 두 날개 고이 접어

죽어간 마당 규격 적색 벽돌 사이

통과하는 바람 따라 다니는 땅 위 잠자리

거센 바람 멎어 바람이 한 곳 두 곳 세 곳에 모아놓은

떨어진 나뭇잎 주우려 일어서는 마음

()은 있는 자리에 있고, 바다는 있는 곳에 있고

()은 흐르는 장소에 있습니다.

배롱나무, 백일홍 옆 모과나무 익어가는 모과열매 세 개 따서 즐거워

어렵게 두 개 더 따 하나는 바닥에 떨어져 상처나

두 손으로 가볍게 눌러줍니다.

백두산과의 인연이 얼음 녹듯 다가와 손에 멀리하고

죽기만 하는 산() 바람 불어도 그 자리에 서서

주기만하는 백두산이 있습니다.

기다리는 사람이 있고 지나가는 시간이 있어 흔들리는 하얀 깃발

모든 이 앞에 밝음과 어둠이 가장 먼저 찾아와

눈을 뜨게 하고 스쳐가는 곳 산()밑 모과나무

오늘 아침 모과 열매 세 개를 긴 쓰레기 빗자루 휘둘러 땄습니다.

누군가에게 받지 않고 스스로 따는 모과향기가 두 눈 피곤하게 합니다.


추천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503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50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22 1
50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1-22 1
50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1-22 1
50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2020-12-07 1
49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2020-12-07 1
49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2020-12-07 1
49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2020-11-23 1
49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2020-11-23 1
49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020-11-23 1
49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2020-11-17 1
49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2020-11-17 1
49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2020-11-17 0
49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2020-09-19 1
49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2020-09-19 1
48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2020-09-19 1
48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2020-08-11 1
48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2020-08-11 1
48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2020-08-11 1
48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2020-08-03 1
48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2020-08-03 1
48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2020-08-03 1
48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2020-07-06 1
48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2020-07-06 1
48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2020-06-08 1
47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2020-06-08 1
47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2020-06-08 1
47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2020-05-27 1
열람중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2020-05-27 1
47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2020-05-07 1
47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2020-05-07 1
47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2020-05-07 1
47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2020-04-27 1
471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2020-04-27 1
47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2020-04-27 1
46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2020-04-13 2
46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2020-04-13 1
46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2020-04-13 1
46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2020-04-06 1
46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2020-04-06 1
46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2020-04-06 1
게시물 검색
 
[12/03] 시사문단 작가… 1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9/25]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18] 임현진 교수의…
[08/17] 교보문고에서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1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