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김지은 시인 첫 시집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 출간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39회 작성일 2020-07-06 10:53

본문

김지은 시인 첫 시집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 출간하다.
부제목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그림과책/144p/칼라/에폭시/12천원
내용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그림과책/144/칼라/에폭시/12천원 월간 시사문단에 시로 등단한 김지은 시인이 첫 시집을 출간하였다. 자서에서는 ‘빈손을 보여준 초보 마술사가 허공을 몇 번 휘저어 후루룩 마시는 시늉을 한다. 마술사는 입에서 허연 천을 줄줄이 꺼낸다. 헤지고 얼룩진 끈이 끝도 없이 나온다.’ 하고 밝혔다.

출판사 대표 손근호 문학평론가는 이 시집에 해설과 추천서를 아래와 같이 썼다.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 시인의 걸음부터 시의 소재는 시작한다. 김지은 시인의 시 작품들은 함축성, 비유, 언어의 유희, 시의 소재, 의미의 비유 등이 어느 시인보다 깊고 넓다. 이 시집의 소재들, 그 소재는 고양이와 반려견, 그들을 통해 시인의 심상을 그려 놓았다. 비록 그 시의 대상이 무엇일지라도 사랑의 깊이와 넓이는 비교할 대상이 고양이 집사로 투영된 것이 아닌가 싶다. 즉 김지은 시인의 사랑은 무엇인가? 넓은 시적 소재의 대상은 시인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반려동물과 깊은 교감을 관심과 사랑으로 담아내고 있다 하겠다. 이렇게 정식 시인으로 고양이들과 나누는 시의 언어들은 아름답다 못해서 거실을 환히 비춰 주는 등불과도 같다. 작품력에 있어서도 이번 시집은 나무랄 데가 없다.

김지은 시인은 시사문단 작가 출신이며, 시인의 일상에서 반려동물과 그 주인의 시적인 이야기가 진하게 배어 있는 시집이다. 독자인 고양이 집사들과 반려견을 데리고 사는 사람들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김지은 시인만의 독특한 시 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시집이다.
한편 김지은 시인은 남양주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 시집은 교보문고에서 절찬리 판매되고 있다.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0411127&orderClick=LEa&Kc=



김지은 시인의 약력

월간 ‘시사문단’ 시로 등단
‘현대시문학’, 계간 ‘화백문학’ 수필로 등단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 회원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
빈여백 동인
부산대학교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 졸업
한국방송대학교 유아교육학과 졸업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 졸업
현대공업고등학교
현대청운중학교
현대중학교 과학교사로 재직하였음
2018년 3월 명예퇴직

저서
‘건강하고 똑똑하고 예쁘게 키우세요’(1993 민예)
추천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879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4-27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3-23 1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3-09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2-28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2019-12-23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2019-08-29 2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572 2009-02-06 92
19871 김혜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4:00 0
1987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8-07 1
19869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8-06 1
19868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8-06 1
19867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8-06 1
19866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8-06 1
19865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8-06 1
19864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8-06 1
1986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8-06 1
1986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8-05 1
1986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8-04 1
19860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8-03 1
1985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03 1
1985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8-03 1
19857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8-03 1
19856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8-03 1
1985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8-03 1
1985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8-03 1
1985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8-02 1
19852 김혜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8-02 1
1985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8-01 1
1985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7-31 1
19849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7-30 1
19848 no_profile 이준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7-30 1
1984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7-30 1
1984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7-29 1
1984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7-28 1
1984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7-28 1
19843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7-28 1
1984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7-28 1
19841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7-27 1
19840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7-27 1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03] -경북도민일보…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