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김보영 시인, 첫 시집 '그대는 붉은 맨드라미의 전설을 아는가' 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21회 작성일 2020-08-06 11:46

본문

[글로벌에듀 이근아 기자] 

영어 강사 김보영 시인의 첫 시집 ‘그대는 붉은 맨드라미의 전설을 아는가’가 그림과책을 통해 출간됐다.

김보영 시인은 이번 시집을 내면서 자서에서 간단명료하게 소감 등을 적어냈다.

시 창작 강사를 겸하고 있는 마경덕 시인은 다음과 같이 이번 시집의 해설을 밝혔다.

‘김보영의 시편들은 차분함과 저돌적인 힘을 동시에 보여준다. 안과 밖이 다른 이중성은 차갑거나 뜨겁다. 예측이 어려운 어느 지점에서 격돌하는 힘은 싱싱한 에너지를 방출하고 시의 갈피갈피 쓸쓸함 속에 깃든 열정이 불쑥 튀어나와 순식간에 결말을 뒤집는다. 색(色)의 놀이에 빠진 야수파 앙리 마티스가 평면을 일으켜 세우듯 붉은 맨드라미는 붉은 노을과 함께 시인을 향해 돌진하고 이내 거실은 붉은 수수밭으로 환치된다. 붉은 맨드라미와 광활한 평원에 끝없이 펼쳐진 수수밭의 ‘이중적인 이미지’가 오버랩 되어 외마디 비명으로 불타고 있다.

김보영 시인은 ‘상상이 탄생하는 경계’에까지 접근해 시적 공간을 확장한다. 이국적인 이미지 한 장으로 의미를 전달하며 여운을 남겨두거나 이미 규정된 조건들에 쉽사리 굴복당하지 않고 자신만의 자유로움을 갈구한다. 허용된 시간, 남아있는 시간은 많지 않다. 그저 바라만 봐야 하는 것들로 안타까울 때 시인은 세상을 향해 질문을 던진다. 밤새 뒤척이며 생각하는 시간은 답을 찾기 위한 절실한 몸짓이다. 홀로 떠나는 여행은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 영혼을 가졌다는 증거일 것이다. 왠지 그 자유로움이 어느 누구에게도 귀속되지 않고 세상의 외로움과 맞서보겠다는 쓸쓸한 의지로 읽힌다. 이러한 결론은 꿋꿋하게 시의 길을 가라는 필자의 의도를 담고 있기도 하다.’

한편 그림과책 대표이자 문학평론가인 손근호 시인은 “김보영 시인은 저명한 제16회 풀잎문학상을 받은 시인이다. 김보영 시인이 미국 생화를 했기 때문에 ‘그대는 붉은 맨드라미의 전설을 아는가’는 영미시 스타일로 적어낸 시편들에 감성시도 함께 들어간 시집이다. 시의 생언어가 들어간 시편들은 타 여류 시인들을 능가한다”고 말했다. 손근호 시인은 김보영 시인의 이번 시집에서 대표작 한 편을 아래와 같이 추천했다.
 

이근아 글로벌에듀 기자 news@globaledunews.co.kr 

추천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986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3-09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2019-12-23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2019-08-29 3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674 2009-02-06 92
19981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2:02 0
1998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0:10 1
19979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9-24 0
1997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9-24 1
19977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9-23 1
19976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3 1
1997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9-23 1
1997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9-22 1
19973 김원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9-21 1
1997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9-21 1
19971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9-20 1
1997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9-20 1
19969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9-19 1
19968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9-19 1
1996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9-19 1
19966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9-19 1
1996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9-19 1
1996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9-19 1
19963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9-19 1
19962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9-19 1
1996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9-19 1
19960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9-18 1
19959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9-18 1
19958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9-18 1
1995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9-18 1
1995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9-17 1
19955 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9-16 1
1995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9-16 1
19953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9-15 2
1995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9-15 1
1995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9-14 1
1995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9-13 1
1994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9-13 1
1994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9-13 1
19947 no_profile 강경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9-13 1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8/28]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18] 임현진 교수의…
[08/17] 교보문고에서 …
[08/16] 2020년 1…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