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시사문단작가회> 제주지부 모임 후기 -- 동영상과 함께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강연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3건 조회 3,071회 작성일 2005-03-20 17:21

본문





<시사문단작가회> 제주지부 모임 후기


목련꽃 봉오리가 제법 굵어져 가는 3월 19일 저녁 7시. <시사문단 작가회> 제주지부 회원들이 첫 모임을 가졌다. 이번 모임은 2월과 3월에 등단한 회원들을 축하하는 자리이며, <시사문단작가회> 제주지부의 첫 모임이기에 설레는 마음으로 참석을 하였다.

나와 오한욱 교수가 약속시간 보다 먼저 가서 회원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였다. 잠시 후에 가죽 자켓에 청바지를 입은 김찬집 작가가 도착을 하였다. 나는 김찬집 작가와는 구면이지만 오한욱 교수는 초면이라 서로 악수를 나누며 인사를 주고받았다. 김찬집 작가는 컴퓨터 실력으로 나를 놀라게 하더니 이번에는 패션감각 또한 압도적이어 또 놀랬다. 생각이 저리 젊으니 얼굴 또한 생기가 넘쳐난다고 생각을 하는 도중 이창윤 작가가 도착을 하였다. 이창윤 작가는 서귀포 쪽에서 제주시로 넘어오는데도 불구하고 일찍 도착하였다. 또 한번 나는 놀랐다. 이창윤 작가가 몇 년 생이라는 것을 아는 터라 깔끔한 외모에 나이보다 훨씬 젊어 보여서 나중에 도착한 이철화 지부장은 시종 김찬집 작가와 이창윤 작가를 보면서 오늘부터 자기도 얼굴 마사지라도 해야겠다며 감탄을 계속 하였다. 과묵하면서도 속이 깊은 이철화 지부장은 그의 시세계 처럼 순진무구한 미소를 띄우며 중간 중간 말을 거드는 재치를 보였다. 목소리가 예쁜 양금희 시인은 말없이 다른 회원들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으며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이 여성스럽게 느껴졌다. 그리고 이번 모임의 킹카인 변성언 시인은 한 번에 사람들을 압도하는 힘을 갖고 있는 것 같았다. 양돈 축협에 오래 근무해서 도새기(돼지)만 평생 잡아오다 시인이라는 호칭을 들으니 어색하다며 내뱉는 구수한 제주 방언에 너털웃음을 더하여 모든 회원들을 사로잡았다.

제주 특유의 오겹살 고기와 다양한 야채 그리고 대나무에 쪄서 나온 잡곡밥을 먹으면서 나는 이창윤 작가에게 물어보았다. 어떻게 하여 3월에 <시사문단>으로 등단을 하시게 되었는지를......이창윤 작가는 어떤 백일장에서 당선이 된 후 글쓰기에 용기를 내던 중 김찬집 작가의 등단 기사를 보고 <시사문단>을 알게 되었다고 했다. 과정이 어떻게 되었던 간에 인연이라는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을 하면서 처음 만나는 사람들인데도 오래 전에 알고 지내왔던 사람들 같이 모임의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고 편안하였다.

제주지부 모임은 이제 막 바다를 향해 출항하는 그런 모습이 아니라 경치 좋은 곳에 자리를 펴고 편안히 앉아 있는 모습으로 출발을 하는 것 같았다. 그렇게 생각되는 연유는 등단은 늦게 했지만 연륜이 높으신 회원들이 보여준 사랑과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어서이기 때문이다. 그처럼 제주지부 모임은 정기적으로 못을 박아서 하지말고 누군가가 원하면, 장소가 어디든지 연락을 해서 갈 사람들만 가는 느슨한 모임의 형식으로 가꿔나가기로 각자의 호흡을 맞췄다.

다시 한 번 같은 문우로서 나이와 상관없이 함께 할 수 있는 소중한 인연에 대해 감사를 느끼며 근처의 전통 찻집으로 자리를 옮겨 헤어지기 아쉬운 문우들의 우정을 한껏 더 굳게 다지다 밤늦게 헤어졌다. 하늘의 별들도 우리와 함께 행복한 듯 작은 불빛들을 우리 발 밑에 깔아주었다.

글쓴이 : 강연옥


* 시사문단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12-17 19:55)
* 시사문단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12-17 20:01)

댓글목록

김성회님의 댓글

김성회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

  강연옥 시인님 노고를 치하 합니다.
제주지부 작가회 문우님들
일일이 찾아가 뵙지못해 못내 아쉬움였는데
이렇게 동영상을 통해 문우님들에
즐거운 모임과 더불어 동정을 볼수 있음만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제주지부 작가회 문우님들 건안을 비오며
인사 올립니다.
즐거운 자리 함께 한것 같습니다.
생생한 영상 즐감합니다.

김석범님의 댓글

no_profile 김석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분위기가 봄바람처럼 마냥 좋을뿐입니다...
문우님들의 화합마당이 더욱 아름다워 보이네요..
영상잘보고 갑니다..!!
 

김찬집님의 댓글

김찬집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출근해서 반가운 얼굴들을 만났습니다. 그래서, 이번주도 좋은 출발을 합니다.
어저께 모임 , 너무 즐거웠습니다. 강시인님, 사진 찍을랴.
동영상.글...... 편집 등 고생이 많은 것 같에요. 감사하구요.
좋은 한주 되시기바랍니다

문단뉴스 On Air 목록

Total 107건 7 페이지
문단뉴스 On Air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7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6 2005-12-30
16 손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7 2005-11-20
15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0 2005-11-12
14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5 2005-11-12
13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8 2005-11-02
12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6 2005-11-02
11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1 2005-11-02
열람중 강연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2 2005-03-20
9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85 2003-02-04
8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74 2003-02-04
7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94 2003-02-04
6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1 2003-01-30
5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3 2003-01-30
4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7 2003-01-30
3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3 2003-01-30
게시물 검색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10] 시사문단사 약…
 
[06/03] -경북도민일보… 새글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