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자갈치시장-태종대 문학기행-스냅사진/동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 朴明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13건 조회 6,691회 작성일 2007-02-05 03:15

본문

금동건 시인님
윤주희 시인님 감사합니다^^
윤주희 시인님이 점심회식사로 20만원을 후원 해주셨습니다.
금동건 시인님이 저녁식사로 10만원 후원 해주셨습니다.
장윤숙 시인이 방문한 부산
/gnuboard/bbs/board.php?bo_table=munhak1&page=1&sn1=&divpage=2&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9317




2007년 2월4일 부산 문학기행 후기글

청담 장윤숙

드디어 그날이 밝았다 마음은 바쁜 일정을 생각하니 분주하고 ..
알람시계의 지시에 따라 일어나 집에서 출발 ~~
우리 일행은 모두 7시 10분까지 서울역 고속전철 역사에 한 분도 빠짐없이 도착했다
설레이는 마음으로 밤잠을 설친 탓일까 저 마다 눈가에 졸음이 달렸다 하지만 반가운 마음으로
서울역의 밝은 아침을 열며 우리 일행은
7시20분에 서울 고속 전철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어딘가로 여행을 떠난다는 것은 멋진 상상과 아름다운 마음이 함께 함일 것이다
시사문단 편집인님께서 본인 닮은 단아한 모습처럼 아침식사는
손수 만들어 주신 정성이 가득담긴 알록달록 김밥 도시락 고마운 마음 감사해요 ^^
예쁜 모습처럼 배려해 주시는 고마운 마음 역시 아름다운 시사문단의 자랑입니다
건강식 예쁜 김밥으로 아침을 먹고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 담소에 웃음꽃을 피우며

소년 소녀들처럼 사진도 찍고 차창을 스쳐 지나가는 겨울풍경을 바라보며 .시간 가는 줄도 모르는 체
겨울의 낭만을 즐기고 있었던 것이다 부산에 계시는 윤주희 시인님의 안부가 궁금하여
전화 통화를 하고 ..모든 분들이 만나 뵙고 싶어 했기에... 부득히 개인 사정이 있으셔서
참석은 하시지 못하고 통화만 한분 한분 돌아가며 안부를 여쭈었다 시인님의 예쁜 목소리가
감기에 걸리셨는지 조금은 안스러웠다 목소리만 들어도 반가웠습니다. 빨리 건강이 완쾌 되시길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우리 일행은 3시간의 전철속에 몸을 맡기고 드디어 푸른바다가
기다리는 부산역에 10시30분경 도착했다
부산역에 도착하니 금동건 시인님과 , 이번 1월에 등단하신 김철이 시인님과(입으로 글을 쓰시는 시인)
부인과 함께 나와서 우리들을 반겨 주었다 함께 동행하기를 원했지만 몸이 불편한 관계로
단체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우리 일행과 헤어지고 우리들은 자갈치 시장을 향해 이동을 했다
부산역에서 자갈치 시장까지는 이동 시간은 예상처럼 택시로 약 20분 소요
오전11시 자갈치시장에 들어서니 바다 내음과 함께 살아서 펄떡 거리는 푸른 바다를 담은 이름모를 물고기들이
자갈치 시장을 가득 메우고 ..상인들의 모습은 다행히도 무척 활기차고 건강해 보였다
기분좋은 만남 물고기, 식당 주인의 환한 미소 속에 상큼함과 건강이 쏘옥~
입속으로 들어와 몸과 마음을 즐겁게 해주던 팔닥거리던 시컴둥이 우럭과 자연산 꼼장어 회를 들면서 ..
모처럼 맛잇는 점심을 먹은 것 같다. 낮에 이슬이는 부적절 이지만 따악 ~ !!한잔만 ^^ 하고 ㅎㅎ여류 시인님들
윤주희 시인님께서 후원금 이십만원을 후원해 주셨다 감사한 마음을 담아 부산에서 먹는 회 맛은 일품이었다
감사합니다. 시인님 덕분에 휼륭한 오찬을 즐겼습니다.^^ 우리 일행모두...감사한 마음을 담아 감사를 표했다

건배! 감사히 잘 먹겟습니다. 일제히 잔을 부딪히며 시사문단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했고
그 곳 고래횟집 식당에서 맛있게 커피까지 덤으로 후식을 즐기고 마시며 자갈치 시장 식당에서 일어섰다
부산의 햇살은 경기도와는 달리 날씨가 따스했고 포근했다
다시 우리 일행은 이곳 저곳 재래시장을 돌며 자갈치 시장을 견학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12시 30분 까지 사진을 찍고 충무역에서 배로 승차하여 부산항 관람(영도등대)
소요 시간은 약30분

망망 대해의 푸른 선상에서 바라본 부산 앞바다는
실로 가슴 설레이게 다가와 도시의 답답한 마음을 시원하게 펑 뚫어 줬다 시야는 온통 푸른바다
그리고 바다위에 둥둥 떠 다니는 유람선 운반선 멀리 보이는 유람선에 안녕하세요 ~~ 하고
서로 반갑다고 정다운 인사도 나눠며 손을 흔들고 ......상상해 보시면 아마도 풍경이
감이 잡힐 듯 합니다.본인들의 생각에 맡길게요 ㅎㅎ

유람선 꽁무니를 졸졸 따라 다니던 부산 갈매기들은 비상하는 것이 참 멋 졌어요 ^^
유행가 가사 한 가락을 흥얼 거려 보면 "부산 갈매기 부산 갈애기 정녕 너는 나를 잊었나" 가 아니라
마치 우리들을 기다리고 있었던양 저마다 풍경 풍경들이 바다를 품으며 파노라마처럼 다가오고
시원하게 펼쳐진 부산 앞 마다는 아버지의 큰 가슴처럼 넉넉하고 당당함으로 가슴에 우리의 가슴으로 안겨왔다

1시30분경 태종대에서 바위 위에 평상에 앉아 오찬을 즐기는 맛은 꿀맛이다
바다내음싱그러운 햇살 ..그리고 바다의 명약 해삼, 멍게.하얀 속살을 내어주던 소라 .. 김석범 시인님의
한 말씀을 옮겨 보자면 ..부산 갈매기는 하얀 부리에 붉은 초장을 바르고 우릴 반긴다고 했던 것 같다 ㅎㅎ
멋스런 농담에 우리 일행은 한바탕 실컷웃엇고 ..봄날처럼 따스한 햇살위로 부서지는 아름다운 풍경은
일장 춘몽처럼 아쉽고 좋았던 기억이다 중간쯤에서 박명춘시인님께서 특별히 주문해 주신
녹차 카페라때는 (일종의 아이스티) 갈증난 심신을 생수처럼 식혀주었다 고마운 마음을 미소로 답하며..
태종대를 걸어서 꼭대기로 다다르니..자살 바위 위에서 내려다 본 바다는 아찔하고 무서웠다
발행인손근호 시인님의 장난끼는 말로 표현하기가
방대하여 상상에 맡기며.더 맛깔 스러울 것 같아서 생략 ㅎㅎ아는 사람은 다 암 ^^
무지 비싼 농담이라 말을 하면 가치가 떨어 지기에 상상에 부칩니다. ^^ ㅎㅎㅎ
그래서 우리일행 박장대소로 부산 바다를 더 푸르게 시샘을 올렸다 .
설령 바다가 약이 오를리야 없지만 .......말이다
대략4시쯤에 자살 바위에서 운행하는 기차를 타고 태종대에 도착 금동건 시인님의 개인 약속이 있으시다며
먼저 자리를 떠나셨다 고맙게도 저녁을 먹으라며 일금 십만원을 후원금으로 주셨다 감사합니다.
감사한 마음을 담으며 서울에 오시면 꼭 대접할게요 ^^
다시 우리일행은 택시를 3팀으로 나눠어 부산 극장이 있는 로데오 거리로 들어섰다 ..
부산의 야경 또한 멋지다 .젊음의 열기가 후끈 달아오르는 거리

손근호 발행인의 말씀대로 지금 먹지 않으면 후회 한다는
부산 에서만 즐길수 있는 붉은 떡뽁이, 호떡을 만두를 먹으며 ..일행 합류 부산에서 30년전통을 가지고 있는
고갈비집에 도착하니 이게 웬말인가 ..올라가는 방이 아주 작은 다락방이라 급경사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는
(그렇게 만들어 놓음 ^^ )기분 안해본 사람은 느낌을 모를듯 하지만
재미있는 다락방 위로 들어가는 유일무일한 통로였다 "다락방이란" 노래를 다같이 한곡 부르고 . ,
푸른 고등어 반짝이는 싱싱한 눈빛을 지닌 마담( 그곳은 마담이라고 한다 주인을 )
노릿 노릿하게 구워져 온 고등어 자반에 만찬을 즐기며 다같이 얼굴에 턱을 괴고 기면사진을 찍고
시사문단의 발전과 ..북한강문학제..문학비에 관한좋은 이야기와 즐거웠던 부산에서 하루의 이야기를
나눠며 문학 기행 마무리를 서둘렀다 로데오거리에서 예쁘게 진열된 악세서리 핀과 여자들만의
가지고 싶은 아름다운 물건들을 구경하고 ....결국은 맘에 안들어서 포기햇지만^^ 택시를 타고 소요시간 10분
저녁 7시에 부산역에 도착

아침에 도착한 밝은 햇살과는 달리 저녁 하늘에는 달과 별이 ..그리고 부산역 주위를 밝히는 네온싸인이
부산을 떠나는 우리의 발길을 아쉬워하는 것 같았다
7시40분에 부산역에서 서울역을 향해 출발 고속전철에 몸을 싣고 그 곳을 떠나왔다
모두들 피곤하고 지쳤는지 곧 잠속으로 ....
밤10시30분 서울역에 도착 ...즐겁고 보람된 ..부산 문학기행이 하루의 끝을 맺었다
각자의 사랑하는 가족들이 기다리는 집을 향해 전철행으로.......
모든 님들의 무사 귀한을 감사하며
즐겁고 보람된 아름다운 문학기행의 일정의 마무리 한다.
立春大吉 만사형통.아름다운 시향에 다가올 환한 봄 날을 기다리며 후기글을 마칩니다.

인솔하신 발행인 손근호 시인님 수고하셨습니다
윤주희시인님 .금동건시인님 감사합니다
시사문단의 작가님들 시인님들 모두 다같이 수고 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아름다운 날되시길 바랍니다

후기글 장윤숙 시인

관련 스냅사진
김석범 시인님 촬영
/gnuboard/bbs/board.php?bo_table=munhak1&page=1&sn1=&divpage=2&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9313

손근호 발행인님 촬영
/gnuboard/bbs/board.php?bo_table=munhak1&page=1&sn1=&divpage=2&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9326

단체사진
/gnuboard/bbs/board.php?bo_table=munhak1&page=1&sn1=&divpage=2&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9331



* 손근호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2-08 22:31)

댓글목록

문학비건립위원회님의 댓글

no_profile 문학비건립위원회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문학기행 아름답습니다.
화기애애하고 견문을 넒히며 문인으로 돈독한 우정은 더욱 빛나리라 믿습니다.
물론 문학비건립 건에 대하여도 자연스레 대화가 많았겠지요?
정기적으로 문학기행 연중 스케줄이 있으면 참여자가 많겠지요?
감사합니다^^

한미혜님의 댓글

한미혜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침의 아름다운 김밥도시락으로 시작된
부산의 추억을 고이 담은 정경!
하루도 지나지 않았는데 많이
그립습니다^^*

김화순님의 댓글

김화순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건강한 모습, 행복한 모습으로
부산여행 잘 다녀오셨네요..덕분에 추억으로만 남았던 그곳을
멋진풍경으로 잠시 위로를 해 봅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그리고 사진 잘 보구 갑니다
건강하세요*^^*

김석범님의 댓글

no_profile 김석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 시인님...노고 많았습니다...  또한 기행에 동참하신 금 시인님과
기행에 협조하신 윤 시인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멋진기행에 감사드리면서..^^~

조정화님의 댓글

조정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춥기도 했을텐데 멋진 사진을 찍으시기에 수고가 많으셨네요.
즐겁게 감상합니다. 손근호 발행인님의 키가 우뚝 솟아 서계시네요.
여전히 목에는 패션의 모습도요. 모두 모두 행복합니다.
못가봐서 미안한 심정이지만..... 사진으로 즐겁습니다.

박기준님의 댓글

박기준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생님 뒤에는 늘 즐거움이 함께 따라 다닙니다.
감사했습니다.
문학기행 후기를 쓰신 장윤숙 시인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감사히 감상하며 물러 갑니다.
건안하시기를 바랍니다.

윤주희님의 댓글

윤주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함께하지 못한 마음 못내 아쉬움으로 남았지만
이렇게 영상으로 고우신 선생님들을 뵈오니 참으로 좋습니다.^^
그리고 아플 때 위로의 말씀으로 힘이 되어 주신
발행인님과 박명춘선생님, 여러 선생님들의
고운 목소리에 힘입어 나흘 만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 났습니다.
열감기 정말 겁나게 아팠지요.^^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문단뉴스 On Air 목록

Total 108건 5 페이지
문단뉴스 On Air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8 손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78 2007-12-24
47
동아일보 기사 댓글+ 6
오한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8 2007-12-24
46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52 2007-12-03
45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82 2007-11-29
44 朴明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04 2007-06-10
43 손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26 2007-06-17
42 손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3 2007-03-19
41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71 2007-02-12
열람중 朴明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92 2007-02-05
39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14 2007-01-21
38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4 2006-12-12
37 손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9 2006-12-10
36 no_profile 낭송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5 2006-11-22
35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8 2006-10-23
34 no_profile 제주지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1 2006-09-26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9/25]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18] 임현진 교수의…
[08/17] 교보문고에서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